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흔들리지 않을 믿음

기사승인 2017.09.11  

공유
default_news_ad1

- [부장칼럼]

사실 숙대신보에 들어온 것을 후회한 적이 많았다. 고등학생일 때부터 광고인이 되는 것을 꿈꿨던 필자는 주변에서 “기자가 될 것이냐”는 말을 들을 때마다 불안감에 휩싸였다. 원하는 진로와 연관성이 높지 않은 활동이라 쓸데없이 시간을 낭비하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걱정이 들었기 때문이다. 홍보광고를 전공하면서 관련된 경력을 쌓아가고 있는 학과 동기들을 보면서 나 혼자 제자리에서 가라앉고 있지는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본교에 입학하고 한 학기 후 숙대신보에 들어온 필자는 학업보다 맡은 업무에 비중을 둬야 할 때가 많았다. 중요한 인터뷰나 취재 일정이 있으면 수업을 빠지기도 했고 취재 과정에 신경쓰느라 수업에 집중하지 못한 적도 있었다. 맡은 일이 결과물로 직결되는 곳인 만큼 매주 맡은 일에 책임감을 가져야 했기에 늘 일을 하고 있음에도 심적 부담감은 사라지지 않았다. 부담감은 편집장이 된 후 더 늘어났다. 더 커진 책임감이 짓누르자 필자는 ‘나와 맞지 않은 곳에 있는 것은 아닌지’ 고민하며 스트레스를 받았다.

그러던 중 필자가 숙대신보의 의미를 깨닫게 된 계기가 있었다. 개강 후 한 전공 수업에서 교수가 본교의 경력관리시스템인 ‘SNOWAY’를 언급했다. 이번 학기 새로 만들어진 서비스(Service)라 아무도 ‘SNOWAY’를 알고있지 않았지만 필자는 이전 호에서 작성했던 취재기사로 인해 해당 내용을 습득했다. 이외에도 필자가 숙대신보의 기자가 되지 않았더라면 전혀 모른 채 대학생활을 보냈을 내용들이 떠올랐다. 필자는 그동안 숙대신보 기자로서 얻었던 성취감과 보람을 잊고 있었던 것이다.

필자가 좋아하는 말 중 ‘낭중지추(囊中之錐)’라는 속담이 있다. 스스로를 갈고 닦으면 반드시 누군가 알d아줄 것이라는 뜻이다. 필자는 분명 이 곳에서 타인과 다른 활동을 하며 대학시절을 보내고 있다. d하지d만 타인의 기준에 빗대어 스스로를 평가하기보단 필자만이 경험할 수 있는 것에 집중할 것이다. 앞으로 남은 1년 가량의 임기 동안 필자는 숙대신보에서 성장해 나갈 것이다.

하재림 기자 smphjr92@sm.ac.kr

<저작권자 © 숙대신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