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성평등 항목, 강의평가에 임시 도입되다

기사승인 2018.11.26  

공유
default_news_ad1

오는 26일(월)부터 임시 성평등 항목이 추가된 기말 강의평가가 운영된다. 이는 지난 5월 본교 법학부 교수의 성차별 발언 파문 이후 총학생회가 본교에 요구한 사항 중 하나다. 이외에도 본교는 총학생회의 요구사항을 수용해 교원을 대상으로 성 인지 교육을 실시했다.

추가된 임시 성평등 항목은 ‘강의 중 차별성 발언을 접한 경험의 여부’ ‘경험한 차별성 발언이 무엇인지’다. 익명을 요청한 본교 학사팀 직원은 “두 항목이 임시로 시행된다는 사실 외에는 성평등 항목에 관해 확정된 바가 없다”며 “내부 회의를 통해 항목 및 관련 제도를 확립해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달라지는 강의평가에 학우들은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강의평가 성평등 항목에 대한 숙명인의 인식을 살펴보기 위해 본지는 지난 21일(수)부터 22일(목)까지 양일간 학부 재학생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신뢰도 95.0%, 오차범위 ±4.0%p). 설문조사 결과 53.9%(258명)가 본교의 대응이 충분하다 느낀 반면 47.1%(230명)는 본교의 대응이 부족하다고 응답했다. 

성차별 발언에 가해진 제재만으로 교원이 강의 중 성차별에 경각심을 갖는다는 것이 긍정을 표한 측의 입장이다. 송지원(경영 17) 학우는 “본교가 교단에서 발생한 성차별에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후 강의 중 성차별 발언의 빈도가 낮아짐을 체감했다”고 말했다. 

반면 항목이 형식적이라는 지적도 존재했다. 추가된 항목이 다소 포괄적이라는 것이다. 익명을 요청한 학우는 “두 가지 질문만으로 성차별 발언을 예방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고 말했다. 

한편, 성평등 평가의 항목 수가 늘어야 한다는 학우의 의견이 제시됐다. 설문조사 결과 345명의 학우가 응답한 적절한 평가 항목 수의 평균은 5.97개다. 추가를 원하는 항목으로 ‘강의 중 성차별 발언의 빈도’ ‘수강생이 느낀 불쾌감의 정도’ ‘강의자료의 성평등 여부’ 등의 응답이 입력됐다.

이외에도 강의평가의 성평등 점수의 공개를 요구했다. 성평등 점수 공개 희망을 묻는 설문에 478명의 학우 중 84.3%(403명)가 긍정했다. 정지운(행정 16) 학우는 “평가 점수가 학우의 수강 여부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며 “공개된 점수로 인해 교원은 경각심을 가질 것이다”고 말했다. 이에 학사팀 직원은 “현재 성평등 평가 항목은 임시로 구성돼 당장 점수가 공개되진 않는다”면서도 “경과를 지켜 본 후 성평등 평가 항목에 관한 조치를 협의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임윤슬 기자 smplys96@sm.ac.kr

<저작권자 © 숙대신보 모바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